한서희 최근 근황과 SNS 파격 발언 (영상)


유튜브, flow501475

가수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연습생 한서희 씨가 SNS로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서희 씨는 지난 2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과거 탑과 교제한 사실과 걸그룹 데뷔를 앞두고 있는 근황 등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한 씨는 "4인조 그룹으로 늦어도 내년 1월 쯤 데뷔한다"면서 "같이 데뷔하는 친구들은 어리고 예쁘다. 그룹명은 아직 확정 안 됐다. 제가 리더다"고 밝혔다. 

한 씨는 이어 걸그룹 데뷔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너무 큰 잘못이다. 데뷔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되는 거였다"면서 "왜 데뷔해야겠다 생각했냐면 어차피 욕먹을 거 시작이라도 해보자(는 거였다). 한 맺힐 것 같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걸그룹으로 안 뜰거라는 것 알고 있다. 망할 것을 알고 하는 거라 큰 기대하지 않는다"라면서 "난 관종이다. 관심 받을수록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날 한 씨는 자신이 페미니스트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 씨는 "회사에서 SNS 공개 계정을 열라고 했다. 회사에서도 이미 제가 페미니스트인 것을 너무 잘 안다. 알아서 하라며 더 이상 터치하지 않는다"고 했다. 

한편 한 씨는 서울 중구 신당동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7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탑이 최근 SNS 친구 추가했다” 파격 발언한 한서희

탑(최승현·30)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을 받은 연습생 한서희(22) 씨가 최근 탑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친구신청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 씨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24일 진행했다. 이날 한 씨는 탑과 연인이 된 과정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그분(탑)과 만났던 게 사실이다"라며 "(탑이) 친한 언니에게 저랑 연락하고 싶다고 해서 알게 됐다"고 밝혔다.

한 씨는 또 "몇몇 기자들은 탑이 먼저 접근한 사실을 알고 있다"며 "재판 당시에 화면에 자료들을 띄웠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은 연락을 안 한다"면서 "얼마 전 메신저에 들어가니 '최승현 님이 한서희 님을 친구추가 했습니다'는 메시지가 떠서 바로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 한 씨는 "취미는 남자 새끼들 패기" "저 관종인거 알죠?" 등의 여러 파격적인 발언을 했다.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라고 밝히기도 했으며 구치소에서 한 아주머니와 싸운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4인조 그룹으로 늦어도 내년 1월쯤 데뷔한다는 소식도 공개했다. 방송은 약 8000명이 시청했다.

관련 키워드 : #한서희


공지 있습니다.
개인사정으로 본 사이트는 더이상 업데이트 되지 않습니다.하지만 아래 사이트에서 꾸준히 업데이트 되고 있으니 참고 하세요.

최신 기사는 '정리해 주는 남자' 에서 고화질 사진은 'HD 갤러리' 에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md.sj

사건사고 오늘의이슈 주요뉴스 연예정보 상품리뷰 여행 푸드 알쓸신잡 자동차 과학이야기 HD,UHD사진 고화질바탕화면 음악소개 소프트웨어

    이미지 맵

    이전 글

    다음 글

    Issue & Star/연예.스타.TV 다른 글

    댓글 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