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레밍` 발언 김학철 진심 사죄…빗댈 의도 없었다

'국민 레밍' 발언 김학철 "진심 사죄…빗댈 의도 없었다"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 외유성 유럽연수를 떠났다가 이를 비판하는 국민을 '레밍(쥐의 일종)'에 빗대 비하 발언을 한 김학철(충주1) 충북도의원은 22일 "국민에게 상처가 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날 오후 9시 10분께 인천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 의원은 "일부 발언이 교묘하게 편집된 것 같아 억울한 부분이 있지만, 국민에게 상처 준 것을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해외연수가 외유라고 매도된 것은 매우 서운하다"며 "사진을 찍기 위한 봉사는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 의원과 박한범(옥천1) 도의원, 공무원 등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연수단 6명은 21일 오후 1시 40분(현지시각) 프랑스 파리를 떠나 이날 오후 8시 25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23일 자정께 충북도청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통해 재차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막대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낳은 수해를 뒤로 한 채 해외연수를 강행, 도민에게 분노를 안겨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용서를 구했다.

그는 그러나 국민적 공분을 산 '레밍 발언'에 대해서는 언론에 책임을 돌렸다.

김 의원은 "외유라는 언론 보도에 답답한 마음을 토로하다 레밍 신드롬을 말했지만 국민을 빗댈 의도는 없었다"며 "의미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는 "부적절한 표현이 일파만파 커질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다"며 "비판을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막말 충북도의원 입국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 외유성 유럽연수를 떠나고 이를 비판 하는 국민을 '레밍(쥐의 일종)'에 빗대 비하 발언을 해 공분을 산 김학철 충북도의원(충주1)이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7.22 see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지 있습니다.
개인사정으로 본 사이트는 더이상 업데이트 되지 않습니다.하지만 아래 사이트에서 꾸준히 업데이트 되고 있으니 참고 하세요.

최신 기사는 '정리해 주는 남자' 에서 고화질 사진은 'HD 갤러리' 에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md.sj

사건사고 오늘의이슈 주요뉴스 연예정보 상품리뷰 여행 푸드 알쓸신잡 자동차 과학이야기 HD,UHD사진 고화질바탕화면 음악소개 소프트웨어

    이미지 맵

    이전 글

    다음 글

    Economy & Life/경제.재테크 다른 글

    댓글 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