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낙타같은…’ SNS “절대 내가 쓴 것 아니다”

지난 23일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는 ‘국정원 MB 블랙리스트’에 올라 오랜 기간 고역을 치룬 배우 김규리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방송 후 인터넷상에는 동명이인이었던 배우 김규리의 과거 SNS 캡처 사진이 떠돌았다.


논란이 됐던 해당 SNS 캡처 화면.

‘원조 김규리’로 표시된 SNS 캡처 화면에 의하면 “낙타같이 생긴 아이가 내 모든 걸 가져갔다. 소중한 내 이름과 그동안 쌓아올린 여배우로서의 좋은 이미지까지…”라는 과거 김민선이었던 배우가 자신과 동명인 김규리로 개명하는 바람이 본인이 피해를 봤다며 한탄하는 내용이 적혀있다.

해당 캠처화면은 몇몇 인터넷 매체를 통해 실제 본인의 SNS인지, 특정인의 조작인지 입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방비로 기사회되기도 했다.

스포츠경향은 ‘원조 김규리’라 불리는 배우 김규리에게 연락을 취했다. 당시 일을 봐주던 매니저 역시 김규리의 근황을 알수 없다고 전해온 상태에서 가까스로 김규리의 친동생을 통해 김규리의 속내를 들어볼 수 있었다.

SNS 글 '원조?' 김규리가 한 말..“낙타같이 생긴 애가 내 모든 걸…”

김규리는 “현재 떠돌고 있는 SNS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절대 본인이 작성한 것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히며 관련 루머를 부정했다.

배우 김규리는 지난 2013년 영화 <어디로 갈까요?> 이후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관련 키워드 : #김규리


공지 있습니다.
개인사정으로 본 사이트는 더이상 업데이트 되지 않습니다.하지만 아래 사이트에서 꾸준히 업데이트 되고 있으니 참고 하세요.

최신 기사는 '정리해 주는 남자' 에서 고화질 사진은 'HD 갤러리' 에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md.sj

사건사고 오늘의이슈 주요뉴스 연예정보 상품리뷰 여행 푸드 알쓸신잡 자동차 과학이야기 HD,UHD사진 고화질바탕화면 음악소개 소프트웨어

    이미지 맵

    이전 글

    다음 글

    Issue & Star/연예.스타.TV 다른 글

    댓글 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