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8 스타일러스펜 ‘S펜 기능’ 자세히 보기

현지시간 23일 미국 뉴욕에서 발표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는 현존하는 스마트폰에서 선보일 수 있는 최고의 기술로 가득하다. 그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기능은 스타일러스펜인 ‘S펜’에 담긴 혁신적인 기능들이다.

■ 라이브 메모


사진=씨넷

갤노트8에서 새롭게 선보인 강력한 S펜 기능은 바로 ‘라이브 메모’다. 이 기능은 문자 메시지를 통해 S펜으로 원하는 글자나 그림을 그리면 최대 15초 분량까지 사용자가 작성한 순서대로 GIF 파일로 저장되고 이를 메시지로 보낼 수 있다. 이 기능은 친구에게 지도를 통해 특정 위치를 알려줄 때 유용하게 쓰인다. 지도의 스크린샷을 촬영한 다음 가려고 하는 위치를 S펜으로 순서대로 그린다음 메시지로 보내면 친구에게 정확한 위치 정보를 순서대로 보여줄 수 있다.

■ 진화한 ‘꺼진 화면 메모 기능’


사진=씨넷

기존 ‘꺼진 화면 메모 기능’도 업그레이드했다. 이 기능은 스마트폰 화면이 꺼져 있어도 S펜을 뽑아 빠르게 메모할 수 있는 기능으로, 주로 쇼핑목록을 적어 두는 용도로 유용하게 사용됐다. 갤노트8에서는 최대 100장까지 메모를 작성할 수 있고 꺼진 화면에서도 메모를 수정할 수도 있다.

■ 번역 기능


사진=씨넷

이번에 새롭게 등장한 번역기능은 아주 강력하다. 번역 모드에서 S펜을 뽑아 특정 단어 위에 가져다 대면 구글 번역기가 선택된 단어를 팝업 창 형태로 보여주면서 번역된 단어를 보여주게 된다. 또, 원하는 문장을 선택해 전체 문장 번역을 할 수도 있다. 씨넷은 해당 기능이 매우 잘 작동했다고 평했다.

■ 컬러링북


사진=씨넷

S펜으로 어릴 적 즐겨하던 색칠공부의 추억을 떠올릴 수도 있다. S펜 사용자 대상 소셜 네트워크앱인 펜업(Pen Up)을 실행하면 다양한 스케치 시안들이 있다. 사용자는 이를 선택해 원하는 색으로 색을 칠하고 선을 추가해 멋진 그림을 완성할 수 있다.

■ 스크린샷에 주석 달기


사진=씨넷

S펜 기능 중 가장 편리한 기능은 뭐니뭐니해도 스크린샷을 찍은 후 S펜으로 바로 주석을 달 수 있는 기능이다.

이 기능은 이미 있던 기능이긴 하지만 웹 페이지에서 특정 문장에 밑줄을 긋거나 부연 설명을 그려 넣는데 유용하다.


사진=씨넷

또, 화면의 특정 부분만을 스크린샷으로 저장하여 다른 사람에게 보낼 수도 있다.

■ 스타일러스펜 자체 성능 향상


사진=씨넷

갤노트8에서는 S펜 자체도 업그레이드를 거쳤다. S펜의 펜팁 지름이 0.7mm로 더 세밀해졌고, 지원하는 필압이 4,096 단계로 세분화돼 자연스러운 필기감을 제공한다. 또한, IP68 방수 방진 등급을 지원해 물기가 있는 환경에서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사진=씨넷

S펜을 뽑으면 전용 휠이 화면에 나타나 원하는 기능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메모를 빨리 작성하거나 번역 도구 사용도 손쉽다.



공지 있습니다.
개인사정으로 본 사이트는 더이상 업데이트 되지 않습니다.하지만 아래 사이트에서 꾸준히 업데이트 되고 있으니 참고 하세요.

최신 기사는 '정리해 주는 남자' 에서 고화질 사진은 'HD 갤러리' 에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md.sj

사건사고 오늘의이슈 주요뉴스 연예정보 상품리뷰 여행 푸드 알쓸신잡 자동차 과학이야기 HD,UHD사진 고화질바탕화면 음악소개 소프트웨어

    이미지 맵

    이전 글

    다음 글

    Reviews & Information/제품리뷰 다른 글

    댓글 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