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지역·과천·세종 LTV·DTI 40%로

23일부터 새 대출규제 전면 시행
강남3구 등 세대당 주택대출 1건만

다주택자는 모든 지역서 LTV·DTI 30%로 제한


23일부터 서울 전 지역과 경기 과천시, 세종시에서는 모든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한도가 각각 40%로 제한된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를 포함한 서울 11개 구(區) 등 투기지역에선 원칙적으로 가구당 주택담보대출을 1건만 받을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8·2 부동산 대책’에 따른 새 대출 규제를 23일부터 전면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새 규제 시행으로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대출문턱은 종전보다 대폭 높아진다. 투기지역은 강남·서초·송파·강동·양천·영등포·강서·용산·성동·노원·마포 등 서울 11개 구와 세종시다. 투기과열지구는 서울 전 지역과 세종시, 과천시다.

앞서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튿날인 지난 3일부터 22일까지 투기지역에선 6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구입용 주택대출을 받을 때 LTV·DTI가 40%로 적용됐다. 같은 기간 투기과열지구에선 DTI가 종전 50%에서 40%로 낮아졌다.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따른 대출규제를 곧장 적용받아서다. 하지만 23일부터는 투기지역에선 집값에 관계없이 일률적으로 LTV·DTI 한도가 40%로 줄어든다. 투기과열지구 내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도 DTI에 이어 LTV 한도가 종전 50~70%에서 40%로 낮아진다.

다주택자 규제도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금융권을 통틀어 1건 이상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다주택자는 23일부터 전국 모든 지역에서 새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LTV·DTI 한도가 10%포인트씩 추가로 낮아진다. 예컨대 다주택자가 투기지역 내 집을 사기 위해 대출을 받으려면 LTV·DTI가 40%에서 30%로 줄어든다. 투기지역 내 대출 건수도 종전 차주당 1건에서 가구당 1건으로 제한된다. 이미 투기지역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았다면 신규 대출을 받는 게 불가능하다. 다만 1주택 보유자가 투기지역 내 집을 사기 위해 주택담보대출을 받으면서 기존 보유주택을 2년 이내(일반주택은 대출시점, 아파트 집단대출은 입주시점) 처분하고 기존 대출을 갚기로 약정을 맺으면 신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새 대출 규제는 8월3일 이후 입주자 모집공고를 낸 아파트 분양사업장에도 똑같이 적용된다. 무주택자와 일시적 2주택자 등 서민·실수요자는 지역별로 강화된 LTV·DTI 한도보다 10%포인트를 더 인정받을 수 있다. 서민·실수요자 기준은 부부합산 연소득 7000만원(생애최초구입자 8000만원) 이하 무주택자다.



공지 있습니다.
개인사정으로 본 사이트는 더이상 업데이트 되지 않습니다.하지만 아래 사이트에서 꾸준히 업데이트 되고 있으니 참고 하세요.

최신 기사는 '정리해 주는 남자' 에서 고화질 사진은 'HD 갤러리' 에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md.sj

사건사고 오늘의이슈 주요뉴스 연예정보 상품리뷰 여행 푸드 알쓸신잡 자동차 과학이야기 HD,UHD사진 고화질바탕화면 음악소개 소프트웨어

    이미지 맵

    이전 글

    다음 글

    Economy & Life/경제.재테크 다른 글

    댓글 0

    *

    *